수도권 집단감염 사태에 "6월 14일까지 2주간 수도권 재확산 고비"

정창일 기자

작성 2020.05.28 18:10 수정 2020.05.28 18:15
(출처 : 연합뉴스)




부천 물류센터발 코로나19의 수도권 집단감염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가운데,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대국민성명을 발표했다.


박 장관은 오후 4시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향후 2주간 코로나19 재확산의 중대한 고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민들의 각별한 경각심을 호소했다, 


박 장관은 “특히 수도권 연수원·미술관·박물관·공원 등 다중시설의 한시적 중단뿐 아니라 공공부문 시차 출퇴근·재택근무제 등 유연근무를 적극 활용하고, 정부·지자체 공공기관 주관 행사도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수도권의 유흥시설 6월 14일까지 운영 자제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Copyrights ⓒ 한국종합ART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정창일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연합개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