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정보는 어렵다? 만화로 쉽고 재미있게 보세요

강동경희대병원, 의사가 직접 콘티부터 참여해 웹툰 제작

진료실에서 자주 듣는 질문, 주의사항 등 쉽고 재밌게 풀어

최주철 기자

작성 2020.05.22 13:10 수정 2020.05.22 13:10

강동경희대학교병원(원장 김기택)은 대중에게 의학 정보를 더욱 쉽고 친숙하게 전달하기 위해 온라인 사용자에게 친숙한 플랫폼인 웹툰 ‘닥터 경희의 쉽게보는 의학만화’를 제작했다.


이번 웹툰은 의료진이 콘티 제작 단계부터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총 8편을 제작하며, 외과 최성일 교수(고도비만치료), 내분비대사내과 정인경 교수(당뇨병), 심장혈관내과 진은선 교수(부정맥), 이비인후과 이영찬 교수(두경부암), 한방내과 박재우 교수(기능성소화불량), 치과보존과 이진규 교수(치아균열증후군), 소화기내과 전정원 교수(조기위암), 흉부외과 조상호 교수(관상동맥우회술)가 질환별 지나치기 쉬운 중요한 포인트를 쉽게 전달하려 애썼다.


웹툰을 제작하며 유승돈 대외협력실장은 “아무리 중요한 정보라도 흥미가 떨어지면 안 보기 마련이다. 앞으로도 복잡하고 어려운 의학정보를 세대를 넘어 대중이 좋아할 만한 형태로 콘텐츠를 제작해 올바른 건강 정보를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닥터 경희의 쉽게보는 의학만화’는 지난 15일부터 매주 금요일 강동경희대병원 SNS(네이버 포스트, 블로그, 페이스북 등)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Copyrights ⓒ 한국종합ART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주철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보훈보상뉴스
s094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