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족들 위한 홈카페 가전 소개

밀레

독일 소비자 테스트 기관이 인정한 ‘밀레 커피머신 CM 5500’

밀레 커피머신 위해 특별히 탄생한 ‘밀레 블랙에디션 No.1 커피 원두’

김태봉 기자

작성 2020.05.02 08:30 수정 2020.05.07 16:04 조회 747
밀레가 집콕족들을 위한 홈카페 가전을 소개한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한 집콕 생활이 길어지면서 홈카페를 즐기는 사람이 늘었다.


카페를 가지 않고 집에서도 카페 못지않은 전문적인 장비와 물품을 갖추려는 관심이 늘고 있어서다. SNS를 뜨겁게 달군 달고나커피는 인스타그램 해시태그가 15만건을 넘었고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은 홈카페관련 포스팅은 200만건이 넘었다.

네이버 데이터랩에서 123일부터 422일까지 3달간 PC와 모바일에서 검색량을 확인한 결과 홈카페(411)’ 키워드는 약 2.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가전제품 검색량 증가도 두드러졌다. ‘커피머신(3967)’, ‘커피그라인더(1323)’ 등 커피 관련 검색량 역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본연의 커피 맛과 풍부한 우유 거품으로 즐기는 홈카페 밀레 커피머신 CM 5500’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밀레(Miele) 커피머신 CM 5500은 사용이 간편하고 커피 본연의 풍미를 살려주는 홈카페 대표 가전으로 가정에서 활용하기 좋다.

실제로 CM 5500은 독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소비자기관 슈티프퉁 바렌테스트(Stiftung Warentest)’201912월에 시행한 커피머신 테스트 종합 결과에서 우수(Good)’ 등급을 받으며 두각을 나타냈다.

밀레 CM 5500은 테스트를 통해 뛰어난 품질의 에스프레소를 추출하는 기술력을 입증받았다. 밀레 커피머신은 아로마틱 시스템이 적용돼 원두를 분쇄하고 추출할 때 원두와 물의 접촉 면적을 최대화하여 원두가 지닌 풍미와 크레마를 풍부하게 살린 맛있는 커피 한 잔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원두의 분쇄 정도, 물의 양, 추출 온도 등을 변경할 수 있어 사용자 취향에 맞는 커피를 추출할 수 있다.

카푸치나토레로 만드는 우유 거품도 부드러운 질감으로 호평받았다. 우유 거품과 에스프레소와의 합도 좋아 고급스러운 느낌의 라떼 메뉴도 쉽게 완성할 수 있다. 실제 독일의 유명 바리스타인 에릭 울프(Eric Wolf)’는 밀레 CM 5500에 대해 커피와 거품의 균형감이 뛰어나 완벽한 카푸치노를 만들 수 있다고 극찬한 바 있다.

집에서 사용하는 데 있어 간과할 수 없는 중요한 부분은 사용 편의성안전 기능이다. 밀레 커피머신은 두 부분 모두 만점을 받았다. 사용자 편의를 최우선으로 중시하는 밀레의 커피머신은 프로그램 진행 시간이 짧고 사용자의 커피 취향에 맞게 프로필을 맞춤 저장할 수 있다. 우유 관 세척이나 부품 등 번거로운 세척 과정도 프로그램이 대신하고 찌꺼기 통, 물받이 등 많은 부품을 식기세척기에 넣어 분리 세척할 수 있다. 가격은 190만원대이다.

밀레 커피머신을 위해 특별히 탄생한 밀레 블랙에디션 No.1 커피 원두

밀레는 전문적인 커피머신뿐 아니라 밀레 커피머신과 함께 최상의 풍미를 기대할 수 있는 특별한 커피 원두도 개발하고 있다. 세계적인 커피 로스팅 기업인 볼머 커피 (Vollmer Kaffee)’와 협력해 엄선된 4가지 종류의 남아메리카 아라비카 원두를 숙련된 장인이 부드럽게 로스팅하여 은은한 과일 향이 있는 조화롭고 균형 잡힌 블렌드를 완성했다.

밀레 커피 원두는 까다로운 EU 바이오(BIO) 인증을무 받았으며 이는 재배, 가공, 운반, 창고 보관, 역을 비롯한 전체 유기농 생산망을 모두 갖추었을 때 주어진다. 그뿐만 아니라 공정무역 커피의 구매와 거래를 통해 개발도상국의 커피 재배 농가의 삶과 근무 조건을 개선하는 데 기여하고 있으며 환경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가격은 250g 4팩 기준 7만원대이다.

밀레코리아는 국내 커피머신의 가정 보급율은 서구 시장에 비해 낮은 편이라 향후 더욱 큰 매출이 기대되는 시장이라며 밀레는 프리미엄 주방가전뿐 아니라 프리미엄 커피머신과 커피 원두를 전문적으로 개발, 공급하는 브랜드로서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http://www.miele.co.kr

Copyrights ⓒ 한국종합ART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
s094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