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걸으며 듣고 보는 ‘미디어 투어’ 운영 "국정일보 문이주 기자"

역사·문화·인문자원과 IT기술 융합한 관광 프로그램 선봬

태블릿으로 양림동 역사 등 안내…3월19일까지 시범 실시

입력시간 : 2020-01-30 10:54:22 , 최종수정 : 2020-01-31 03:37:12, 문이주 기자



[국정일보 문이주 기자] 광주광역시는 29일부터 양림동에서 ‘미디어 투어’를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미디어 투어’는 문화체육관광부 지원으로 시행되고 있는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8권역 ‘남도 맛 기행’의 하나로 광주시와 목포시, 나주시, 담양군이 공동으로 시행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각 지역 대표 관광지의 역사·문화·인문자원과 정보통신(IT)기술을 융합해 여행자들이 현지 영상이 탑재된 태블릿 피시(PC) 등으로 여행을 다채롭게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눈앞의 관광을 넘어 시간의 속살에 담긴 스토리와 역사, 인물을 만날 수 있다.


사업 시행에 앞서 5개월 간 관광지별 스토리텔링 및 영상제작 등을 실시했으며, 3월19일까지 미디어 투어가 시범운영된다.


시범운영은 각 지자체의 해당 관광지별 운영 거점에서 이뤄지며, 온라인 예약 및 현장접수를 통해 체험할 수 있다.


미디어 투어 체험자는 운영 거점에서 골전도 이어폰과 태블릿 피시(PC)를 지급받고 안내받은 코스를 영상과 함께 투어하게 된다. 운영시간은 매주 수, 목, 금, 토, 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홈페이지(www.mediatour.kr)에서 예약 및 관광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시범운영 기간에는 모든 체험이 무료로 제공되며, 이용객 만족도 조사 등을 통해 업데이트 과정을 거쳐 유료로 전환해 운영하게 된다.


광주시 양림동 미디어투어의 거점은 양림동 관광안내소(주소 광주광역시 남구 양림동 202-69)로, 미디어 투어 정보 및 태블릿 피시(PC) 대여를 받아 여행을 시작할 수 있다.


양림동 미디어 투어에서는 선교유적의 스토리 등 숨겨진 이야기와 정보가 다큐, 애니메이션, 음원 정보 등으로 제공돼 깊이 있는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이영동 시 관광진흥과장은 “관광객들이 관광지에 몰입해 현장감을 느낄 수 있도록 전문 스토리작가, 영상 제작자들이 5개월동안 머리를 맞대고 스토리를 발굴하고 영상제작에 심혈을 기울였다”며 “미디어 투어가 지역관광 활성화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 ⓒ 한국종합ART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이주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