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립예술단, 몽골에 이어 호주도 매료 ,황호준 기자

입력시간 : 2019-11-11 21:53:58 , 최종수정 : 2019-11-12 04:47:47, 이성효 기자


황호준 기자= 서천군립예술단 전통무용단은 지난 2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2019멜번코리아페스티벌과 지난 9일 애들레이드 남호주 한국문화음식축제에 초청되어 한국의 전통예술을 알렸다.

 

전통무용단의 해외 공연은 지난 8월 몽골국립예술단과의 협연 이후 올해로 두 번째다이번 일정은 외교부가 주최하고 주호주연방 대한민국대사관, 멜번분관이 주관하는 공공외교 역량강화 사업(한국주간행사)’의 일환으로 군립의 무용단이 초청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교식 군립예술단장을 대신해 이번 일정을 함께한 문화체육과 문화예술팀장은 단원들과 31일에 한국을 떠나 1일 오전 호주에 도착해 이날 저녁 멜번분관 총영사와의 만남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2일에는 멜번분관 총영사와 멜버른 언론의 사진 촬영으로 ‘2019멜번코리아페스티벌일정을 시작했다. 멜버른의 중심지라고 할 수 있는 페더레이션 광장(Federation Square)에서 펼쳐진 이번 공연에는 주호주연방대한민국대사관 멜번분관 전한일 총영사와 더불어 수많은 멜버른 시민이 자리했다.

 

비록 변덕스러운 멜버른의 날씨와 야외무대인 탓에 의상과 악기 등이 비에 젖어 공연 취소될지도 모르는 상황이었으나, 단원들의 프로다운 대처에 만족스러운 공연이 펼쳐졌다.

 

공연을 관람한 현지 가이드는 멜버른에서 이같은 높은 수준의 한국 전통공연을 보기 힘든데 눈물이 날 정도로 감동적이라는 소감을 밝혔고, 다른 한인 관람객은 내년 멜번코리아페스티벌에도 서천군립전통무용단을 초청하고 싶다는 제안을 하기도 했다.

 

멜버른에서 일정을 마친 군립전통무용단은 4일 남호주 애들레이드로 건너가 6일 호주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학교인 Mallala primary school915회 한국문화음식축제에서 공연을 펼쳤다.

 

한국문화음식축제에는 주호주대한민국대사관 이백순 대사와 시민들이 참석했다. 시민들은 4부에 걸쳐 진행된 공연에 감동적이라는 말을 연신 내뱉으며 공연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백순 대사도 멋진 공연이었다며 열심히 임해준 단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남호주한인회에서도 수준 높은 공연을 호주에서 볼 수 있어서 기쁘다며 내년에도 기회가 된다면 초청하고 싶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멜버른과 애들레이드에서 성황리에 공연을 마친 서천군립예술단 전통무용단은 재능 있는 전문 예술인들로 구성돼 서천의 다양한 유·무형 문화 콘텐츠를 국내외에 알리는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교식 서천군립예술단장은 이번 일정에 동행하지 못해 아쉽지만 서천군립예술단 전통무용단이 제 역할을 잘해줘 고맙다서천군, 나아가 충남의 문화 콘텐츠를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서천군립예술단 전통무용단은 국내외에 전통 예술을 알리고 여러 공연을 통해 그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만큼 그들의 행복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경찰신문 황호준 기자]


Copyrights ⓒ 한국종합ART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성효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