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여가연구소, 18일부터 이틀 간 ‘기억의정원, 돈의문빵빠레’ 개최

시니어 문화 주제로 한 서울시민축제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시민참여 사업으로 열리는 시니어 축제

시니어 공연예술 10개팀, 시니어 시민모델 20명 참여

입력시간 : 2019-10-16 16:24:14 , 최종수정 : 2019-10-16 16:24:14, 대한민국청소년의회 기자
돈의문빵빠레 행사포스터


청춘여가연구소는 10월 18일, 19일 양일간 서울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시니어와 함께하는 마을축제 <기억의 정원, 돈의문빵빠레>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기억의 정원, 돈의문 빵빠레>는 시니어 문화 및 여가활동을 주제로 시민들이 주인공이 되어, 참가자들에게 시니어 여가와 문화생활에 관한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하는 축제다. ‘2019 돈의문박물관마을 시민공모사업’의 일환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서울시가 지원하며, 청춘여가연구소가 기획·운영한다.

런웨이 워크숍 현장


축제는 두 가지 파트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 파트는 서울시에서 활동하는 시니어 공연팀들이 선보이는 공연프로그램 <돈의문빵빠레>이며, 두 번째 파트는 시니어 시민이 주인공이 되는 패션쇼 프로그램 <기억의정원>이다.

<돈의문빵빠레>공연에는 18일과 19일 이틀간 각 지역에서 활동하는 10여 개의 시니어동아리가 참여해 하모니카, 리코더, 아코디언, 기타 연주와 7080 노래 공연, 밸리댄스, 퓨전국악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무대에서 선보인다.

<기억의정원> 패션쇼는 19일 진행되며, 사전 선발 후 워크숍 교육을 받은 시민모델 20인과 전문 시니어모델 15인이 함께 런웨이에 선다. 패션쇼 무대는 시니어모델 전문교육기관인 제이액터스의 정경훈 대표가 감독 및 연출을 맡았으며, 의상은 빈티지한 감성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모던하게 재해석하는 박종철 디자이너가 지원한다.

시니어와 함께하는 마을축제, <기억의 정원, 돈의문 빵빠레>는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마을마당에서 10월 18, 19일 양일간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무료관람으로 진행된다.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돈의문박물관마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s ⓒ 한국종합ART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대한민국청소년의회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