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청 직원, 경북 영덕 태풍 피해지역 복구지원

입력시간 : 2019-10-09 09:20:52 , 최종수정 : 2019-10-09 18:18:45, 이재천 기자
                                        충북도청 직원, 경북 영덕 태풍 피해지역 사진:충북도청제공

충북도청 직원 40여명은 8일 태풍 피해 복구에 안간힘을 쏟고 있는 경북 영덕군 병곡면 피해지역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하고 피해복구에 힘을 보탰다.
 
이날 도청 직원들은 피해 가구의 가재도구 정리와 환경정비, 낙과 줍기 등 지역주민들과 함께 복구활동에 구슬땀을 흘렸다.
 
18호 태풍 ‘미탁’은 기록적인 폭우로 강원‧경북 등을 관통하면서 많은 상처를 남겼다.
 
특히, 경북 영덕군에 382㎜에 달하는 물 폭탄을 집중적으로 뿌리면서 인명피해(사망 1명, 부상 3명)와 함께 주택 침수피해(침수 794동, 전파 1동, 반파 4동)를 입혔다.
 
영덕군은 지난 4일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공식 요청한 상태이다.
 
오는 10일에도 충북도청 직원 40여명이 경북 영덕군 피해지역을 찾아 복구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충청북도 시군자원봉사센터도 지난 6일부터 6차례에 걸쳐 270여명이 강원‧경북 피해지역 복구지원에 힘을 보탰으며, 오는 10일에도 강원‧경북으로 각각 40여명이 복구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충청북도 관계자는 “예기치 않은 수해로 하루아침에 터전을 잃어버린 이재민들께서는 힘들겠지만 전 국민이 응원하고 여러분과 함께하고 있으니 힘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Copyrights ⓒ 한국종합ART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재천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