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 개최 범부처 협력

준비위 제2차 회의…준비상황 공유·신남방정책 중점사업 이행 공동 점검

안성연 기자

작성 2019.09.18 11:22 수정 2019.09.18 11:22

정부가 2달여 앞으로 다가온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관련 부처·기관 간 범정부적으로 협력해 나간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위원회’는 오는 11월 25~27일 부산에서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준비점검을 위해 제2차 전체회의를 강경화 외교장관 주재로 17일 외교부에서 개최했다.

위원회는 외교부장관을 위원장으로 하고 35개 관계부처 및 기관 차관·차관보급 인사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이번 회의를 통해 정상회의 주요 일정, 성과사업 및 부대행사 등 준비현황을 논의하고 부처 간 협업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이번 회의는 기재부·교육부·과기부 등 중앙부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한국토지주택공사(LH)·한국국제협력단(KOICA) 등 공공기관, 부산시 등 지방자치단체가 모두 참석한 가운데 범부처·기관 회의로 진행됐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특별정상회의가 우리 신남방정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협력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한국 및 아세안 10개국 국민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줄 수 있는 성과를 도출하는데 주력하고 아세안 10개국 맞춤형 준비를 철저히 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강 장관은 “성공적인 회의 개최를 위해 관계 부처·기관 간 긴밀하고 유기적인 상호 협업체계를 유지해 줄 것”을 당부하고 한국과 아세안 국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로 이어질 수 있도록 소통과 홍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교육부·산업부·법무부 등 관계부처 위원들은 비자 간소화, 한-아세안 FTA 네트워크 확대, 장학생 초청 확대, 항공 협력 확대, 금융권 진출지원 플랫폼 구축,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구축 등 분야별 실질성과 준비 현황을 공유하며, 한국과 아세안 양측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성과사업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정상회의를 준비하고 있는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은 사전 붐업 행사로서 ▲한·아세안 열차 – 함께하는 미래(한아세안센터 주관) ▲2019 아세안 푸드 페스타(부산시 주관) ▲아세안 팝 뮤직 콘서트(문체부 주관) 등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정상회의 기간 부대행사로는 ▲스타트업 서밋(중기부 주관) ▲특별전시체험관(산업부 주관) ▲문화혁신포럼(외교부 주관) 등을 준비 중이이다.

서정인 단장은 “이번 부대행사 수가 과거 대비 5배 증가했다”면서 “특히 이번 회의 참석 정상 뿐 아니라 우리 국민과 아세안 국민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행사를 다수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준비위원회에서는 주형철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청와대 경제보좌관) 주재 아래 신남방정책의 올해 57개 중점사업을 점검하는 별도 회의를 개최하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 성과도출사업 추진 동향을 중점적으로 검토해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아세안 국가들과 함께,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해 개최되는 이번 특별정상회의를 통해 지난 30년간 협력 관계를 평가하고, 향후 30년간 미래 협력 파트너십을 획기적으로 강화해 나가기 위한 분야별 구체 협력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연이어 개최되는 ‘한-메콩 정상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9월 동남아 순방 시 발표한 ‘메콩 비전’을 구체화하고, 한-메콩 공동 번영을 위한 구체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미디어마실 / 등록기자: 안성연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